펍지, 인텔과 배틀그라운드 이스포츠 공동 마케팅 및 기술협력 MOU 체결

인텔, 배틀그라운드 글로벌 이스포츠 대회 PGI.S 메인 스폰서로 참여
배틀그라운드 플레이 시 최적의 게임 환경 구현 위해 기술협력

2021-02-22 10:18 출처: 펍지

왼쪽부터 △인텔 글로벌 게임 어카운트 매니저 한국 총괄 마승재 이사 △인텔 시니어 어플리케이션 엔지니어 하태동 상무 △인텔 아키텍처 그래픽 소프트웨어 그룹 아시아 클라이언트 어카운트 총괄 김준호 상무 △이민호 배틀그라운드 이스포츠 총괄 △정영문 배틀그라운드 이스포츠 사업개발 담당 △김우진 배틀그라운드 한국 이스포츠 팀장

서울--(뉴스와이어) 2021년 02월 22일 -- 크래프톤(대표 김창한)과 인텔이 기술 협력 및 ‘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(PUBG, 이하 배틀그라운드)’ 이스포츠 공동 마케팅, 사업 추진 협력을 위한 양해 각서(이하 MOU)를 체결했다.

크래프톤과 인텔은 2월 18일 크래프톤 펍지 스튜디오 사무실에서 양 사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MOU 체결식을 진행했다.

2018년 배틀그라운드 이스포츠 대회 ‘펍지 글로벌 인비테이셔널(PGI)’의 단독 스폰서였던 인텔은 ‘펍지 글로벌 인비테이셔널.S(이하 PGI.S)’에도 메인 스폰서 자격으로 참여한다. 또 해당 대회의 글로벌 마케팅에 협력할 계획이다.

그뿐만 아니라 크래프톤과 인텔은 배틀그라운드가 인텔 CPU와 그래픽 엔진이 탑재된 PC에서 최적의 게임 환경을 구현할 수 있도록 기술 협력도 진행한다.

이민호 배틀그라운드 이스포츠 총괄은 “치열한 각축전이 벌어지는 이스포츠 시장을 선도하기 위해 인텔과 같은 글로벌 강자와의 협력이 필수”라며 “양 사의 역량을 결합해 전에 없던 새로운 가치를 창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”이라고 말했다.

인텔 아키텍처 그래픽 소프트웨어 그룹 아시아 클라이언트 어카운트 총괄 김준호 상무는 “크래프톤과의 제휴를 계기로 인텔의 최신 플랫폼상에서 게이머들이 최상의 게이밍 경험을 누릴 수 있도록 다양한 협업을 이어가겠다”고 말했다.

한편 PGI.S는 2월 5일부터 역대 최장 기간인 8주간 진행되는 배틀그라운드 글로벌 이스포츠 대회로, 350만 달러 이상의 총상금을 놓고 전 세계 32개 팀이 매주 경기를 펼치고 있다.

대회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배틀그라운드 이스포츠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.

이 뉴스는 기업·기관·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. 배포 안내 >
뉴스와이어 제공